“만연한 전쟁불안감 완화해야”

홍용표 한양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4일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가 주최한 4차 화해공영포럼에서 “안보정책에 대한 보수와 진보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사회에 만연한 전쟁불안감을 완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교수는 `한반도 안보위기와 사회갈등’을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천안함 사태 이후 안보문제에 있어서 `남남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보수는 안보태세 강화의 필요성을 내세우기 위해, 진보는 평화의 중요성을 말하기 위해 위기 상황을 과도하게 강조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교수는 대북 강경책에 맞서는 대항 수단으로 북한이 전면전을 일으킬 가능성은 매우 낮다면서 “안보정책을 수립할 때 전쟁 발발 가능성에 초점을 맞출 필요는 없고, 군사안보를 소홀히 해서도 안 되지만 `경제안보’나 환경오염 등을 생각하면서 다차원적으로 안보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발표에 나선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남남갈등’의 내용을 살펴보면 대북관과 노사문제를 둘러싼 갈등, 세대간 갈등 등 하나로 설명하기 곤란한 갈등들이 중첩돼 있고 점차 갈등이 감정적인 차원으로 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덕룡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인사말에서 “북한은 물론 우리 정부도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고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과 조치들을 자제해야 한다”며 “아울러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민간 차원의 사회문화 교류를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