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동옥, 오찬서 자작시 낭독

8.15 민족대축전 북측 당국대표단으로 서울을 방문 중인 림동옥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15일 시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림 제1부부장은 이날 낮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주최한 환영오찬에서 “어린 학생이 처음으로 국어시험 보려고 학교에 나오는 심정으로 여러분 앞에 섰습니다”며 수첩에 미리 적어온 자작시를 소개했다.

평소 글재주가 있는 것으로 평가돼온 그의 자작시는 남과 북이 통일돼 하나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리는 서울을 보았다/ 이국의 도시가 아니었다.
평양과 똑같은 민족의 도시였다.
우리는 한강을 보았다/ 이국의 강이 아니었다.
대동강과 똑같은 강이었다.

우리는 또한 남산을 보았다/ 보고 보아도 모란봉과 똑같은 산이었다.
우리 민족의 정서가 짙게 살아있었다.
아, 북과 남은 하나구나 서울과 평양은/ 평양과 서울은 똑같은 우리 것/ 우리 민족의 것이로구나 쭈욱해도 단번에 너무도 쉽게 통하는 우리는 정말 통일로 살아야할 하나로구나』 림 부부장이 시 낭독을 마치자 60여명의 남북 오찬 참석자들은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다.

북의 김기남 단장은 이에 앞서 오찬 인사말 말미에 “북남관계 발전에서 획기적 전환 국면이 마련된 오늘을 축하하며 잔을 듭시다”고 말하고 “우리 막말로 북한에서는 ‘쭉~’이라고 한다”며 건배를 제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