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자오싱 ‘최욱일씨 조속한 처리위해 노력’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은 11일 중국으로 탈북, 현재 한국행을 준비중인 납북어부 최욱일씨 건과 관련, “조속한 처리를 위해 중국내 관련 법절차를 최대한 단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리 부장은 이날 필리핀 세부에서 열린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송 장관이 최씨의 조속한 귀환을 위한 중국 당국의 협조를 강력히 요구한데 대해 이 같이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리 부장이 언급한 ‘법 절차’는 출입국 관련 법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두 장관은 또 송 장관이 최근 미국을 방문, 미 측과 북핵 문제를 협의한 결과를 기초로 차기 6자회담 조기 재개 및 재개시 생산적 결과를 도출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두 사람은 역사 문제가 양국관계 발전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한중 역사관련 학술기관간 교류를 추진하고 역사 유적.유물의 발굴.조사.보존에 대한 협력 방안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송 장관은 2012년 여수 세계박람회 및 2014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중국 측의 지지를 요청했고 리 부장은 이에 대해 “한국의 두 행사 개최에 대한 지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양측은 두 나라 관계가 ‘전면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착실하게 발전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올해 수교 15주년을 기념한 ‘한중 교류의 해’ 행사를 성공적으로 추진, 양국간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키로 했다.

아세안+3 정상회의 및 EAS(동아시아 정상회의) 등 필리핀에서 열리는 연쇄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두 장관의 이날 회동은 당초 예정됐던 시간인 30분을 훌쩍 넘어 1시간 동안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