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11월중 대북 중유 5만t 제공”

러시아는 6자회담 합의문이 공식 채택됨에 따라 11월 중 북한에 중유 5만t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이 3일 밝혔다.

북핵 6자회담 러시아측 수석대표인 로슈코프 차관은 이날 베이징을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중국, 미국에 이어 러시아도 당초 약속대로 내달 중 북한에 중유 5만t을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러시아의 이타르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또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측이 이날 발표한 6자회담 공동성명과 관련, 영변의 핵시설은 오는 12월 31일까지 폐기될 것으로 보이나 이는 잠정적인 것이라면서 앞으로 북핵 폐기 일정과 비용 분담 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6자 외교장관 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회담 참가국들이 합의문건에서 ‘적절한 시기에 베이징에서 회담을 개최할 것’임을 재확인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연말 이전에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이어 영변의 5㎿ 원자로는 현재 상태가 아주 좋지 않아 환경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