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외무장관 평양 방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3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궁석웅 외무성 부상과 발레리 수히닌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라브로프 장관을 영접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24일까지 1박2일 간 평양에 머문 뒤 24일 특별기편으로 서울을 방문해 1박2일간 체류할 예정이다.

이번 방북은 작년 10월 박의춘 북한 외무상의 모스크바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라브로프 장관은 평양에서 박 외무상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외교장관이 방북하면 김 위원장을 면담하는 게 관례”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서 라브로프 장관은 박 외무상 등 북측 인사들에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의장성명 채택이 불가피했음을 설명하는 한편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올 것을 설득할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