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시신보존 전문가팀 평양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아버지 김일성 국가주석처럼 영구보존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의 시신보존 전문가팀이 25일(현지시간) 평양으로 출발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러시아 민영방송 NTV는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 앞 붉은 광장에 안치된 레닌 시신 보존을 책임지는 레닌묘 연구소 소속 학자들이 이날 평양으로 출발했다”며 “러시아 혁명 지도자 블라디미르 레닌과 베트남 지도자 호찌민, 중국 지도자 마오쩌둥, 김일성 전 주석에 이어 ‘불멸의’ 국가 지도자가 한 명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 방송은 레닌묘 연구소 소속의 블라디슬라프 카젤체프 교수가 러시아 전문가팀을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젤체프 교수는 북한으로 가기 전 NTV와의 인터뷰에서 “연구소의 (시신 보존) 기술은 상업 비밀에 속하며 우리만의 노하우”라며 말을 아꼈다.


1994년 사망한 김 전 주석의 시신도 러시아 전문가들에 의해 영구보존처리된 뒤 평양 금수산 기념궁전에 안치돼 있다. 당시 김 전 주석의 시신 영구보존 처리에는 약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원)가 들었으며, 이후 시신 관리에 매년 80만 달러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뇌, 안구, 내장 등의 장기를 빼낸 시신을 발삼향의 방부액에 담가 액체를 인체에 삼투시킨 후 건조시키는 과정을 거치는 영구 보존 작업은 8개월~1년 정도가 소요된다.


북한은 김 위원장 사망 후 체제 혼란을 막고 후계자 김정은의 안정적 권력 승계를 보장하기 위한 방편으로 김 위원장의 시신을 영구보존해 그의 유훈 통치에 기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선 김정일은 김일성처럼 신격화된 통치자가 아니기 때문에 매장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