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6자회담 비핵화에 우라늄도 포함돼야”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 6자회담의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이어야 하며 여기에는 고농축 우라늄(HEU) 프로그램도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부인에도 불구, 6자회담의 참여국들은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 활동에 관여한 것이 확실하다거나 최소한 의심스럽다는 점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파키스탄의 A.Q. 칸과 연계돼 있으며 칸은 민간의 핵 사용에는 관여한 적이 없다”면서 “그점에 (우라늄 핵에 관한) 많은 증거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6자회담의 걸림돌로 작용해온 우라늄 핵 프로그램의 존재를 둘러싼 북-미간 논쟁이 여전히 계속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다.

라이스 장관은 앞으로 북한은 먼저 비핵화 선언을 한뒤 실제적인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다른 동료 국가들과 함께 북한이 어떻게 그일을 할 것이며 얼마나 걸릴 지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북핵 문제의 종료가 북한의 문제들이 끝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핵문제의 조기 처리에 이어 일본인 납치, 북한 인권 문제도 다뤄야 하는 등 대북 협상에 오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