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어민 남북 공동 어로수역에 관심

“사라진 명태를 북한수역에서 잡을 수 있을까”

이달 초 열린 제1차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 후속회담으로 지난 14∼15일 개성에서 개최된 농수산협력분과위에서 동해 공동 어로수역의 설정과 입어료 문제가 논의되자 동해안 어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통일부와 동해안 어민들에 따르면 남북은 14일부터 이틀 간 개성에서 열린 농수산협력분과위원회에서 2008년 중에 북측의 동해 수역에 남측 어선이 입어 및 어로를 진행하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남북은 협력대상 수역 선정과 입어료에 해당하는 어구자재 제공 및 어장이용 조건과 방법 등 기타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동해안 어민들은 추후 논의될 회의에서 어로수역과 입어료가 어떻게서 결정될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어로수역과 입어료 결정에 따라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 지가 판가름 나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공동어로 수역이 소득증대와 안전을 고려할 수 있는 지역으로 설정돼야 하며 현물을 지급키로 한 입어료도 적당한 선에서 결정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강원도는 어민들의 이 같은 의견을 수렴, 지난 11일 정부에 공동 어로수역 설정과 입어료 문제에 대한 건의문을 전달했다.

김성룡 강원도 유자망협회 회장은 “북한 수역은 회귀어종이 경유, 어획강도가 높은 어선들이 조업할 경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 부분에 대한 고려도 해야 한다”며 “중국 쌍끌이 어선 조업으로 피해를 본 강원도 어민들이 우선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