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여성평화회의 워싱턴서 개최

한국, 중국, 일본 및 미국, 러시아의 여성 및 평화운동 단체 주요 인사들은 6일 워싱턴에서 `동북아 평화.화해.협력을 위하여’를 주제로 `2009 동북아여성평화회의’를 개최했다.

한명숙 전 총리는 이날 조지워싱턴대에서 열린 이 회의 첫날 주제발표를 통해 “미국 및 동북아 국가들은 6자회담 및 (북한과의) 양자대화 재개를 위한 신속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전 총리는 “중국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을 통해 북한이 6자회담으로 돌아올 수 있는 긍정적 반응을 볼 수 있었다”면서 “이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직접적이고 단호한 대북 접근을 가져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의 현 정부가 전 정부 10년의 성과를 거의 무시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됐다”면서 “앞으로 한국 정부도 입장을 전환, 대화가 무르익는 이 시기에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다시 회복시키면서 협상을 통해 좋은 방향으로 가기를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유엔 식량계획이 한국 정부에 4차례에 걸쳐 식량지원을 요청했지만 불행히도 거절당했다면서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도 재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부터 8일까지 사흘간 계속될 회의기간에 참석자들은 미 정부와 의회 관계자들을 만나 ▲남북간 군사회담 개최 ▲북미 양자회담과 6자회담의 병행 등 전제조건 없는 북한과의 적극 협상 ▲대북제재 철회 및 북한의 국제경제기구 가입 지원 ▲대북 인도적 지원 즉각재개 ▲여성들의 평화협상 적극 참여 등 5개항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동북아여성평화회의 정현백 공동 준비위원장은 “동북아여성평화회의는 여성 6자회의와 같다”면서 “미국 싱크탱크 등 여러 국가 학자들과 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워싱턴에서 회의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코라 와이스 `평화를 위한 헤이그 호소’ 회장은 “경제제재는 오로지 경제 난민만 배출한다”면서 협상만이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평화적 노력을 강조했다.

이 밖에 고즈이 아키바야시 일본 리츠메이칸대 교수, 레베데바 니나 보레소브나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연구원, 미국의 카렌 제이콥 `새로운 방향을 위한 여성행동 회장’ 등이 각국의 입장에서 본 동북아 평화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