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통일 이후 접경지역 개발 사례

“통일이 되면 군사분계선(MDL) 인근 접경지역과 비무장지대(DMZ)를 어떻게 개발하지?”

분단에서 통일을 이룩한 독일의 경험을 바탕으로 통일 이후 한반도 접경지대 개발 문제를 고민해 보는 한.독 워크숍이 19일 서울 장충동 타워호텔에서 평화문제연구소(이사장 현경대) 주최로 열렸다.

이날 워크숍에서 페터 유르첵 독일 켐니츠공대 경제지리학과 교수는 “예상치 못하게 찾아온 통일을 누구보다 국경지역 주민들이 기뻐했다”며 “통일초기의 환희가 사라지고 일상생활로 돌아온 후 국경지역의 양측 주민들 간에는 생각의 차이가 생겨났다”고 소개했다.

그는 통일 이후 접경지역의 변화는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동독인의 거주로 인한 구 서독 접경지역의 인구증가현상, 서독 접경지역 기업의 동독기업 인수, 동서독 간 원거리 교통망 설치로 인한 접경지역 사회기반시설 노후화 등을 꼽았다.

유르첵 교수는 접경지역 주민들이 꿈꾸는 관광산업 개발에 대해 “구서독측 접경지역은 일시적으로 호황을 경험했지만 지난 수년 간 통일 이전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주로 노인, 낮은 소득계층, 이전에 방문한 적이 있는 여행객이 주관광객”이라고 말했다.

뤼디거 도르프 독일 베르니게로데시 법률담당관은 통일 후 접경지역 환경파괴와 관련, “그린벨트가 가진 생태적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보호노력은 난관에 부딪히고 있다”며 “농업용지, 도로, 주거 및 산업지구로의 전환 등이 대표적인 위협요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구 양독 간 국경을 따른 전구간에 걸친 자전거도로 설치계획을 전하면서 “자연을 파괴하지 않으면서 관광을 통해 인근 지자체들은 이익을 보고 관광을 통해 고용창출 효과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