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단체 “문재인, 盧 ‘NLL 발언’ 진실 밝혀야”








▲북한인권학생연대 등 3개 대학생 단체는 29일 오전 여의도 문재인 대선후보 선거 캠프 앞에서 ‘남북정상회담 NLL발언’ 진실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북한인권학생연대 제공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의혹에 대한 정치권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단체 소속 10여 명은 29일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정상회담 추진위원장을 맡았던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에게 NLL 관련 진위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를여는청년포럼·북한인권학생연대·탈북청년연합 등 3개 대학생단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문 후보 선거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는 유력한 대선 후보 중 한 명이고 과거의 책임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고자 하는 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NLL은 국가 안보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만약 NLL을 북측 주장대로 바꾸게 되면 연평도, 백령도의 주민뿐 아니라, 서울이 바로 북한의 해군부대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진실을 알고 싶다”며 “비록 정상회담 기록이 국가 기밀에 해당하지만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국정원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진 정상회담 대화록을 여야 합의로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마친 대학생단체들은 문 후보 캠프에 문 후보의 NLL에 대한 입장을 묻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문 후보 캠프의 민원실장은 “이미 (NLL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면서 “(우리들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이해찬 대표, 박지원 원내대표를 찾아가서 얘기하라”고 회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