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금융제재-북핵 해결 분리 추진”

▲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 ⓒ연합뉴스

한국은 북한의 위폐 등 불법행위를 이유로 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북미 양자 접촉과 북핵 6자회담을 병행하되, 위폐 문제가 6자회담에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주미대사관 고위관계자가 말했다.

이에 따라, 당초 지난 9일로 예정됐다가 무산된 북미 금융 접촉을 성사시키는 한편 내달 열기로 합의됐던 6자회담의 모멘텀 유지를 위한 외교적 노력이 관계국간 계속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예상했다.

그는 지난 제5차 6자회담 후 북미간 새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방코 델타 아시아(BDA) 문제가 “6자회담을 통한 핵문제 해결이나 해결을 위한 진전을 막는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는 게 한국 정부 및 (6자회담) 참여국들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BDA 문제는 그 문제대로 다뤄 나가되, 6자회담은 계속 열려야 한다”며 북한의 참석 거부로 사실상 무산된 6자회담 수석대표간 제주도 회동(18-20일) 을 대신해 “달리 어떤 방법이 있을지 현재 각국간 접촉을 통해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간 BDA 접촉도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야 한다”며 “연말이지만, 6자회담과 BDA 접촉 성사를 위한 관계국간 물밑 접촉과 논의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미간 BDA 접촉이 성사됐을 경우 “미국이 성의있게 논의.설명하려 했으나 형식(formula) 문제로 북한이 거부, 일단 무산됐다”며 북미간 BDA 접촉 원칙 자체가 폐기된 것이 아님을 지적했다.

한편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종료 문제와 관련, 이 관계자는 “손해배상을 공동부담한다는 인식은 있으나 합의된 것은 아니다”며 “이 문제를 비롯한 여러 문제에 아직 진전이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