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인권단체, 총선후보 추천·낙천

47개 대북 인권단체가 모인 북한인권단체연합회는 총선을 이틀 앞둔 7일 후보가운데 북한주민들의 인권 개선 문제에 ‘적극적’인 후보 15명과 ‘적대적’인 후보 20명을 선정, 발표했다.

연합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개선 문제는 문명국가 국민의 관심사이며 국회의원으로서도 마땅히 관심을 가져야 할 문제”라면서 “총선에서 던진 한표로 북한 인권에 적극적인 정당과 후보자가 국회에 많이 진출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발표 배경을 밝혔다.

이를 위해 연합회는 지난달 한나라당과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과 친박연대소속 후보중 연락처가 입수된 352명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운영, 국군포로.납북자 생사확인,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등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연합회는 또 각 정당에도 ‘적극적’인 사람을 추천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회신해온 후보자 50여명의 답변과 정당의 추천을 토대로 ‘북한 인권 개선에 적극적인 후보’를 선정했다.

그러나 답변을 보낸 후보자 50여명은 모두 한나라당, 자유선진당, 친박연대 등 보수정당 소속이고, 정당의 추천서도 보수정당만 보냈고 진보성향 정당측은 보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연합회측은 다른 평가자료 없이 2004년 9월 미국의 ‘북한인권법안’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주한 미대사관에 보낸 당시 열린우리당 의원중 17명과 연합회가 자체 평가한 3명을 북한 인권개선에 ‘적대적인’ 후보로 선정, 발표했다.

연합회측의 이러한 선정 방법과 절차, 그리고 진보성향 정당과 후보측의 무응답으로 인해 북한 인권개선에 ‘적극적’인 후보는 모두 보수성향 정당 소속이거나 무소속, ‘적대적’인 후보는 1명을 제외하곤 모두 진보성향 정당 소속이거나 무소속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