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영리사업 의원 사퇴”

보수단체 라이트코리아가 주축이 된 바른한국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열린우리당 앞에서 대북 영리사업에 개입된 국회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창준위는 미리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등 여당 의원들이 공무원법을 위반하면서 영리사업에 개입하고도 공직 사퇴는커녕 사과조차 하지 않은 것은 현 정권의 도덕불감증이 최악에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관련자들은 국회의원직 사퇴는 물론 정계에서 완전히 은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