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6자회담 후속조치 이행 지원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15일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의 후속조치 이행을 위한 적극적 지원.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여의도 63빌딩에서 한명숙(韓明淑) 총리와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고위당정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이기우(李基宇)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전했다.

당정은 이 자리에서 이번 6자회담 합의를 9.19 공동성명 발표이후 마련된 최초의 이행합의라고 평가하고 남북대화 재개와 남북관계 복원의 계기로 적극 활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기우 원내부대표는 지원.협력체계와 관련, “정부측이 북핵사태와 관련한 상시대응체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해 앞으로 기구설치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며 “어떤 형태가 될 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리당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측에 대해 ▲다양하고 적극적인 대국민 홍보 ▲ 경제인과 기업인에 대한 설명 제공 ▲북미 또는 북일간 수교를 위한 정부의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우리당은 특히 이번 합의를 계기로 정부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정은 평택주민들과 정부간에 주한미군기지 이전과 관련한 이주.생계대책에 합의가 이뤄진데 맞춰 주민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고 9월 부지착공에 들어가 미군기지 이전을 차질없이 진행한다는데 도 의견을 모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