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남북관계 안정적 관리”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1일 북한 미사일 사태 이후 경색되고 있는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6자회담 개최를 견인하기 위해 5자회담을 활용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문제 해결 차원에서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노웅래(盧雄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전했다.

당정은 남북관계의 안정적인 관리 차원에서 개성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유지하는 등 민간차원의 경협과 사회문화 교류를 시장원리와 민간자율원칙에 따라 정상적으로 진행시키기로 했다.

또한 북한에서 열릴 8.15 행사와 관련, “남북한 공동행사는 현행법규에 따라 질서있게 진행되도록 한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 부대표는 “다음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함께 했다”며 5자회담 활용 방침을 밝히고, “그러나 5자회담이 대북압박용이 되면 안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당정은 6자회담 개최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쌀과 비료지원을 유보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도 이행키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부는 미군기지 환경오염 치유비용 문제와 관련, “정부차원에선 아직 이 문제에 대한 미국과의 합의가 끝나지 않았다”며 “우리 입장이 최대한 관철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15개 미군기지의 환경오염 관련 자료를 당에 전달하는 한편 독일과 일본의 미군기지반환 사례를 담은 자료도 제출키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당에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및 국방위 소속 열린우리당 의원들이, 정부에서 반기문(潘基文) 외교, 윤광웅(尹光雄) 국방부 장관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