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김정일이 초청했나?…문화성이 서한 보내”

▲ 뉴욕 필 공연장면 ⓒ조선일보

미국의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내년 2월26일 평양에서 공연을 갖는다고 11일(현지시각) 공식 발표했다.

이날 뉴욕 맨해튼 링컨 센터 내 에이버리 피셔홀에서 열린 뉴욕 필의 기자회견에는 박길연 유엔 주재 북한 대사, 뉴욕 필의 폴 구엔더 회장과 자린 메타 사장 등이 참석했다. 당초 참석할 예정이었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워싱턴의 일정 때문에 불참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박길연 대사는 이 날 기자회견에서 “평양 공연을 수락한 뉴욕 필하모닉에 감사한다”면서 “이번 공연이 양국의 문화 교류와 우호증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사는 “이번 평양 공연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결정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뉴욕 필하모닉을 초청하고 싶다는 서한을 문화성 명의로 보낸 것”이라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또한 “김정일이 오케스트라 단원들을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공연단의 정확한 스케줄도 모른다. 내가 말할 입장이 아니라는걸 양해해 달라”고 답했다.

뉴욕필은 회견에 앞서 배포한 발표문에서 이번 평양 방문은 25일부터 27일까지 48시간 이뤄지며 동평양 대극장에서의 1차례 본 공연 외에 공개 리허설과 북한의 음악도들에게 연주 기법을 가르치는 음악교실을 열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28일에는 한국에서도 공연할 예정이다.

뉴욕필은 평양 공연에서는 거시윈의 ‘파리의 미국인’,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 등을 연주하고, 한국 공연에서는 베토벤 교향곡 5번 등을 연주할 계획이다.

특히 평양 공연에서는 북한과 미국의 국가가 모두 연주될 예정이다.

자린 메타 뉴욕 필 사장은 “공연을 통해 사람들을 하나로 만드는 음악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며 “남북한에서 연이어 열리는 공연이 국민들에게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폴 구엔더 회장은 “뉴욕필이 1920년 첫번째 국제 공연을 시작한 이래 58개국 820개 도시에서 수많은 공연을 했지만 2월 남북한에서 열리는 공연은 아주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