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수상자 3人,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등서 강연”

경제학과 의학, 화학 부문에서 노벨상을 수상한 영국과 노르웨이, 이스라엘 출신 석학들이 오는 29일 방북한다.

미국의 소리 방송(VOA)은 18일 우베 모라베츠 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의 말을 인용해 노벨 수상자 3명이 다음달 6일까지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과학기술대학에서 강연과 세미나를 열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행사는 국제평화재단이 주관하는 ‘브리지스(Bridges) : 평화와 문화를 향한 대화’의 일환으로, 199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영국의 리처드 로버츠 박사와 2004년 경제학상 수상자인 노르웨이의 핀 킨들랜드 박사, 같은 해 화학상 수상자인 이스라엘의 아론 치에하노베르 박사가 참여한다.

당초 이번 방북에 동행하기로 돼 있던 2003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 피터 아그레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교수는 건강상의 이유로 방북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사와 관련, 모라베츠 이사장은 “이번 방북을 성사시키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북한을 여섯 차례 방문했고,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와도 관련 논의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브리지스’ 행사를 통해 노벨상 수상자들이 북한의 교육기관과의 장기적 유대관계를 쌓음으로써 북한의 젊은 세대들에게 영감을 불어넣고 국제적인 이해를 높일 것”이라고 목표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경제 정책과 의학 개발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정치적 성명 등을 발표하는 수사와는 아무 관련이 없으며, 대화를 ‘조용한 외교’의 수단으로 삼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노벨상 수상자들은 29일 베이징을 통해 평양에 들어가 환영 만찬에 참여하고, 이어 30일부터 다음날까지는 평양의 미래과학자거리와 만경대 학생소년궁전 등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다음달 2일부터 6일까지는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과학기술대학 등에서 경제정책과 개발, 노벨상에 이르는 길, 의학 혁명 등을 주제로 강연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연과는 별도로 현지 교수와 학생들이 참여하는 질의응답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6일 평양을 떠나 베이징에 도착할 참석자들은 7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방북 결과를 보고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