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창간일 (1945.11. 1)

노동신문은 가장 대표적인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이다.

1945년 11월 1일「정로」라는 제호로 출발, 1946년 9월 신민당 기관지인 「전진」을 흡수하여 노동신문으로 발간되었다.

노동신문의 기본 임무는 당의 노선과 정책을 해설하고 사회와 인간을 혁명적으로 개조하며 노동당의 조직 강화와 유일사상 체계를 확립하는 것이다.

편집 방식은 사건사고와 광고가 없는 것과 한글 전용으로 가로쓰기를 하는 것이 특징적이며 발행은 연중무휴 조간체제로 겉지 4면과 속지 2면 등 6면으로 한다.

전체 직원 수는 1000여 명이고, 이중 기자의 총수는 600여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고책임자로 책임주필이 있고 그 아래에 3~5명의 부 주필이 있다.

노동신문은 창간 40주년과 50주년 때 북한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을 받았으며, 1985년 6월에는 국제기자동맹의 국제기자상을 수상했다.

김정일은 1973년 5월 당 중앙위 선전 선동부 부장 때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노동신문 편집을 매일 직접 체크했을 정도로 신문의 편집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심지어 김일성 사망 직후 상중에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편집방향과 내용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방향을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은 노동신문 창간일인 11월 1일을 출판절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