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회담결과 만족스럽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일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회담 결과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천 대변인은 이날 평양 고려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양 정상이 충분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눴고 좋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양 정상간 공식 회담은 종료됐고, 합의내용은 내일(4일) 오찬 전까지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선언 내용을 구체적으로 작성하기 위해 양측 실무진간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