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한국에 미국 핵무기 없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8일 북한이 최근 ‘미국이 한국내 핵무기를 배치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한국에 미국의 핵무기는 없다”며 “미국의 핵우산이라는 것은 한반도에 핵무기를 두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은 공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를 국빈방문중인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웰링턴 국회의사당에서 헬렌 클라크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후 개최한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미국이 한국에 핵무기를 배치하고 있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핵개발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언론보도에 대한 의견을 말해달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노 대통령은 또 ‘남북정상회담 추진 또는 방북 용의’를 묻는 질문에 “정상회담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며, 북한은 혼자서 마음대로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한국으로 초청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의 한국방문은 한국 정부에 의해 여러 번 제기됐다”며 “지난 2000년에 한 약속을 이행하라고 여러 번 촉구해 왔고, 또 그밖에 언제든지 방문한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