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국정원장 인사청문 파행할듯

국회 정보위원회는 7일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김 내정자에 대한 ‘삼성 떡값’ 의혹을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의 증인 출석 문제를 놓고 여야가 대립해 파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지난 5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김 내정자를 ‘삼성 떡값’ 수수자로 지목한 것과 관련해 6일 오전 김 변호사를 증인으로 신청하기로 했지만, 김 변호사가 출석하지 못할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법상 공식적으로 증인 출석을 요구할 수 있는 시한(청문회 개최 5일전) 이후로 청문회를 연기하자는 입장이다.

반면 한나라당은 김 변호사에 대한 증인 신청은 김 내정자에 대한 정치 공세에 불과한 만큼, 김 변호사의 증인 채택을 성사시키기 위한 청문회 연기 주장에는 응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 최재성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청문회 전에 김 변호사에 대한 증인채택 여부를 합의하고, 이어 김 변호사가 청문계획서 채택 직후 연락을 받고 바로 출석할 수 있어야 청문계획서를 채택할 수 있다”면서 “또 김 변호사에 대한 증언을 위해 한나라당이 신청한 홍만표 검사에 대한 증인 신청이 철회되는 등의 3가지 조건이 갖춰지지 않으면 청문회가 순연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정형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문회를 7일 열기로 여야가 이미 합의해놓고 예정에도 없던 증인 신청이 제대로 성사되지 않았다고 해서 청문회를 연기하겠다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내일 청문회장에서 야당 의원들을 기다린 뒤 청문회가 무산되면 앞으로도 민주당의 청문회 개최요구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보위 여야 간사는 7일 청문회 직전까지 접촉을 갖고 증인 없이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지 또는 인사청문회를 연기할 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