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6일부터 UFG 연습 실시…北 반발 예상

한미연합군사령부는 내달 16일부터 26일까지 연례적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습은 예년과 비슷한 규모로 진행되며, 해외 미군 3천여명을 포함한 미군 3만여 명이 참가한다. 한국군은 군단, 함대, 비행단급 이상 지휘부 등 5만6천여 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작년 천안함 피격과 연평도 포격 도발과 같은 북한의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정부 공무원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연합사는 “UFG 연습은 다른 연습(훈련)과 마찬가지로 한국을 방어하는 한미동맹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방어중심의 정기적인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지휘소 연습”이라고 설명했다.


부임 후 처음으로 연습에 참가하는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은 “이번 연습은 한미동맹의 전투 준비태세를 강화하고 한미 양국군의 상호운용성을 증진하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현재와 미래의 한국과 주변지역에 대한 모든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준비, 예방, 극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사는 이날 오전 북한군 판문점 군사대표부를 통해 UFG 연습 시기와 이 연습 목적 등을 북한 측에 통보했다.


한편, 북한은 매년 UFG연습과 관련해서 ‘호된 징벌을 내리겠다’ ‘절대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불벼락을 안길 것’이라는 등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에 따라 올해에도 UFG연습에 대한 비난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