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간첩이다” 112에 장난전화 50대 영장

부산 동부경찰서는 7일 상습적으로 112에 장난전화를 걸고 경찰관에게 욕설까지 한 혐의(업무방해)로 이모(5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부산 동구 초량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술을 마신 뒤 휴대전화와 사무실 전화기로 부산경찰청 112지령실에 전화를 걸어 “내가 간첩이다. 날 잡아가라”며 장난전화를 걸고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는 등 27차례 장난전화를 경찰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