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지역서 북 핵실험 방사능 물질 첫 검출”

북한 핵실험으로 인해 발생한 방사성 물질인 ’제논’이 처음으로 남한지역에서 검출됐다.

과학기술부는 25일 “북한이 지난 9일 지하 핵실험을 실시한 사실을 공식 확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핵실험 사실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이 자체 수집한 지진파의 분석, 국내에서 포집한 대기 중에 핵실험과 관련된 방사성 물질(제논) 확인, 미국이 우리 측에 공식 통보한 방사성 물질 탐지결과 등에 따라 확인된 것이라고 과기부는 설명했다.

과기부는 핵실험 장소가 함북 길주군 풍계리 지역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