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6자 수석대표 회동 개최

남북 북핵 6자 수석대표가 8일 베이징에서 양자회동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낮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12시10분(현지시간)부터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오후에 개막하는 6자 수석대표회담의 의제 및 남북관계에 대해 의견을 조율했다.

이날 회동은 당초 오전 10시30분께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북한과 러시아의 양자회동이 예상보다 길어져 다소 늦춰졌다고 회담 소식통은 전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전 숙소를 나서면서 남북 수석대표회동에서 “비핵화 의제가 1차 임무”라고 전제하면서도 “양자관계가 6자회담 진전에 중요하며 그런 차원에서 남북관계도 지금보다 좋은 관계가 이뤄지는게 6자회담 진전에 좋지 않겠는가 하는 점에서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북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과의 양자회동이 끝나는대로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도 양자회동을 갖고 회담 의제 등에 대해 사전 조율할 예정이다.

한편 중국측은 전날 북측과 양자회동한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미국 및 러시아와 각각 양자회동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