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7일 개성서 6.15기념행사 논의

남북은 27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올들어 3번째 실무접촉을 갖고 6.15 공동선언 6주년 기념행사 개최방안 등을 논의한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21일 “실무진에서 논의가 진행된 6.15 기념행사 개최문제를 이번 회의에서 마무리지을 방침”이라며 “광주개최 방안에 대해 북측도 특별한 이견이 없기 때문에 합의가 무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실무접촉에는 백낙청 남측위 상임대표와 안경호 북측위 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등 수석대표들의 직급이 높아지게 된다.

남북은 또 8월10일부터 3개월 동안 공연될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 관람을 포함한 북녘문화기행 문제 및 12월 개최될 도하 아시안게임의 공동응원단 구성 등을 협의한다.

아울러 10월께 남측에서 남북한과 해외의 유명선수들이 대거 참가하는 통일 마라톤대회 개최 등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올들어 2월 24~25일, 4월5일 등 2차례 실무접촉을 갖고 6.15 기념행사개최를 비롯한 금년도 사업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