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첫 합작 정촌 흑연광산 준공

남과 북이 최초로 합작 개발한 북한내 흑연광산이 준공돼 하반기부터 북한산 흑연이 국내에 반입될 전망이다.

대한광업진흥공사는 27일 북한 황해남도 연안군 정촌리에서 북한 명지총회사와 합작 개발한 정촌 흑연광산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광진공 박양수 사장과 명지총회사 안승수 사장,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정운업 회장, 대우인터내셔널 이태용 대표, LS니꼬동제련 구자명 사장 등 남북 경제인 300여명이 참석했다.

정촌 광산의 흑연 생산량은 연간 3천t 가량이며 광진공은 15년간 매년 1천830t을 국내로 들여올 예정이다. 이는 국내 흑연수요의 20%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남북 합작 광산에서 생산되는 흑연은 하반기부터 국내로 반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광진공은 정촌 흑연광산 개발과 관련, 2002년 3월 명지총회사와 흑연광산 공동개발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한뒤 2003년 7월 합작계약을 맺고 2004년 3월 채광 및 운반장비의 반출을 시작하면서 광산 개발에 착공했다.

정촌 광산의 총 투자액은 1천20만달러로 양측이 50대 50으로 현물투자했으며 광진공이 채광.운반.선광시설을, 명지총회사가 광산.부지.토목.전력.용수시설을 맡았다.

정촌 광산의 매장량은 625만t 가량으로 노천채광이 가능하며 여기서 생산되는 흑연은 주로 내화재와 건전지, 자동차 브레이크 라이닝 등에 사용되는 인상흑연이다.

광진공은 정촌 광산 준공에 이어 중국의 흑룡강성 민족경제개발총공사와 합작으로 평안북도 의주군 덕현광산의 철광개발에 나서는 것을 비롯해 마그네사이트, 인회석, 텅스텐, 아연광 등의 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

광진공 박 사장은 “정촌 광산 사업에 이어 중국과 지난해 합영회사를 설립해 북한 덕현 철광산 개발사업에도 진출했다”며 “올해는 인회석, 텅스텐, 마그네사이트 개발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광진공이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함경남도 단천시 대흥 마그네사이트 광산은 약 36억t의 매장량을 가지고 있으며 단천시 검덕 아연광산의 매장량은 약 3억t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광진공과 정촌 광산을 합작개발한 명지총회사는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산하기업으로 주로 전자 및 광산분야 사업을 맡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