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선발대 내달 25일 파견

오는 10월 2~4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선발대가 내달 25일 파견된다.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갖고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선발대 파견은 회담 7일전인 9월 25일 하겠다”면서 “현재 제반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경호.의전 등 분야별 행사 준비를 판문점 연락관 접촉과 문서교환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차량 이용 문제, 도로.교량 현황 등을 협의하고 선발대가 올라가서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정상회담 수행원과 관련, “(언론을 제외하고) 공식, 특별, 일반 등 모두 150명으로, 구체적인 인선과정에 있다”고 소개하고 “준비기획안과 추진위원회를 통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특별 수행원은 대통령에게 실질적 자문역할을 하고 평화와 공동번영 등 정상회담의 의의를 살릴 수 있는 인사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1차 정상회담때는 24명이었으며 이번에는 부분별로 영역을 넓혀 각계각층에서 균형있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혀 특별 수행원 규모가 늘어날 가능성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