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단일팀, 선수선발도 이견 좁힌 듯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6일 스위스 로잔에서 남북올림픽위원회(NOC) 위원장들과 3자 회동을 갖고 올림픽 엔트리 확대를 약속함에 따라 단일팀 구성 방안이 급물살을 타게 됐지만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은 많다.

무엇보다 남북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했던 선수선발 방식이 완전 합의돼야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역사적인 단일팀 파견이 가능하다.

선수선발 방식은 남측이 공식 선발전이나 국제경기단체(IFs) 랭킹을 근거로 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를 뽑자고 주장한 반면 북측은 5-5 동수 비율을 고집해 양측이 한 치 양보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로잔 회동에서 김정길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과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공식적인 합의문을 내놓지는 못했지만 상당 부분 이견을 좁힌 것으로 전해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정길 KOC 위원장은 “북측에서 완전 합의가 되기 전에 언론에 공개하는 것은 회담에 오히려 방해가 될 수 있다고 말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으나 “문재덕 위원장이 올림픽에서는 성적도 아주 중요하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북측의 이러한 언급은 과거 5-5 동수 주장에서 한 발 물러서 전반적인 경기력에서 앞서 있는 남측 대표선수의 대거 선발을 인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로게 IOC 위원장이 남북단일팀에 한 해 올림픽 엔트리 확대를 약속하는 등 전폭적인 지지의사를 밝혀 남북체육회담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로게 위원장은 구기 종목에서는 출전 엔트리를 늘려 남북한의 선수단 구성을 용이하게 하고 대표선수 선정이 쉽지 않은 개인종목의 경우에는 해당 국제연맹과 협의를 통해 와일드카드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해결해 줄 의향까지 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로게 위원장은 엔트리 확대의 전제 조건으로 양측 NOC는 물론 양측 정부가 확고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도 ‘미사일 발사’ 악재로 얼어붙은 남북관계가 사태 진전에 따라 단일팀 구성이라는 뜻밖의 돌파구를 찾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와 IOC와 남북한 NOC ’수장’들의 3자 회동은 스포츠 외적인 측면에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