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어로구역 이견 재확인

남북은 13일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 둘째 날 회의를 개최해 서해 공동어로구역 위치 설정 문제를 협의했으나 의견차만 확인하고 회의를 종료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전제회의와 실무회담을 번갈아 열어 양측의 이견이 극명한 공동어로구역 위치 설정 문제를 협의했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은 회담장에 빔 프로젝터까지 설치해 각각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위치를 설명하고 이견 조율을 시도했으나 어로구역과 평화수역이 북방한계선(NLL)과 맞물려 있어 진통을 겪었다.

특히 북측은 소청도와 연평도 사이 NLL 아래쪽 4곳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4곳의 공동어로구역은 과거 북측이 주장한 해상경계선과 연계돼 있어 추후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협상에 대비하려는 포석으로 관측된다.

북측은 또 강령반도 등 북측 해안에서 12해리(약 22km) 남쪽을 영해기선이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한 뒤 이 기선과 NLL 사이 해상을 평화수역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지난 달 27~29일 평양에서 열린 제2차 국방장관회담에서 NLL과 서해 12해리 영해기선 사이 해상을 평화수역으로 지정하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반면 남측은 NLL을 기선으로 동일한 면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되 북측 해안선과 인접한 곳은 남측으로 면적을 확대할 수 있다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문성묵 실무회담 대표는 회의 종결 후 “쌍방은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에 관한 합의서 초안을 교환하고 협의했다”며 “내일 회담을 속개해 공동어로구역 위치 설정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 대표는 양측 합의서 초안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남북은 14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장성급 군사회담 마지막 날 회의를 개최해 상호 입장을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한편 북측은 이날 전체회의 모두에 남측 기자들이 있는 자리에서 빔 프로젝터를 이용, 자신들의 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위치가 표시된 지도를 띄웠다가 남측 지원인력이 `비공개회의’에서 이를 기자들에게 선전하려는 것은 곤란하다며 제지하자 몸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