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겨레말 큰사전 ‘탄력’

남북이 함께 추진중인 ’겨레말 큰사전’ 편찬 사업이 남측의 특별법 통과 등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겨레말 큰사전 남북공동 편찬사업회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사무실 개소식을 열고 이사장인 고은 시인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특별법’이 통과된 것을 기념했다.

사업회에 따르면 2004년 사단법인 형태로 꾸려졌던 이 모임은 출범 3년여만인 지난 4월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특수법인으로 전환돼 올해 처음으로 남북협력기금에서 30억원 가량을 지원받았다.

사업회는 특별법이 끝나는 2014년까지 매년 30-40억원의 예산을 배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회는 특히 7월 열릴 예정인 제10차 편찬위원회 정기회의부터 남북에서 각각 발굴해온 새 어휘를 본격 검토해 2013년까지 사전 발간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겨레말 큰사전은 남북이 공동으로 펴내는 첫 우리말 사전으로, 남한의 표준말과 북한의 문화어(표준어), 각 지역 사투리 등 30만개 어휘를 싣게 된다.

편찬위원으로는 남북 언어학자와 문인 등 10명씩 모두 20명이 참여해 평양과 금강산, 서울을 오가며 회의를 열고 있다.

고은 시인은 개소식에서 “겨레말에는 남과 북이 공유해온 민족의 얼이 담겨있다”면서 “남북의 언어적 차이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사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