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이명박후보에 가장 유리”

우리나라 성인남녀의 76.7%가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동향연구소는 지난 16일 전국의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찬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6.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반대는 19.3%, 모름 또는 무응답은 4%였다.

‘남북회담이 열리면 대선주자 중 누가 가장 유리할 것인가’란 물음에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란 답변이 18.8%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17.6%),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12.2%) 순으로 집계됐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것 같은 후보’로는 이 전 시장 35.3%, 박 전 대표 16%, 정 전 대표 8.5% 등으로 나타났다.

남북회담 시기를 묻는 질문에 회담 찬성자의 55.3%는 ‘대선 이전’을, 38%는 ‘대선 이후’가 적절하다고 답했으며 모름 또는 무응답은 6.8%였다.

‘대선 이전’이란 답변을 구체적 시기로 나눠 보면 ‘6월 이전’ 31.8%, ‘6~7월’ 12.1%, ‘8~9월’ 7.4%, ‘10~11월’ 4.0% 등이다.

회담 장소로는 ‘서울’(54.5%)이란 의견이 많았고, 우선 의제로는 ‘평화체제 구축문제’(56.1%), ‘교류협력문제’(21.8%), ‘인도적 문제’(19.0%) 순으로 꼽았다.

또 북핵문제와 관련한 ‘2ㆍ13 합의’로 가장 많은 이익을 본 나라로는 미국(39.5%), 북한(35.6%), 한국(9.2%) 순이라고 응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