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러 가스사업 중단되면 LNG 받을 것”

주강수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26일 러시아 가스를 남북러 연결 가스관을 통해 공급받는 ‘PNG(파이프천연가스) 프로젝트’에 대해 “러시아가 가스관을 중단시키면 PNG 가격으로 액화천연가스(LNG)를 받겠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사장은 이날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스관이 차단됐을 때 그 방법에 대해 협의중”이라며 “국민이 걱정하는 부분이 해소되는 로드맵이 확정됐을 때만 가스관 사업을 추진하도록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PNG 도입량을) 갑자기 750만t까지 올릴 생각이 없고 100만t씩 점차적으로 올릴 것”이라며 “수요 자체를 바깥에서 얻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에서 도입하는 750만t의 PNG가 수요를 초과할 경우 제3국에 초과양만큼 판매할 수 있는 장치를 미리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주 사장은 “최근 계약한 600만t에 대해서는 제3국 판매조항을 전부 집어넣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러시아의 남북러 가스관 추진 의지에 대해 “지금 러시아는 블라디보스토크까지 파이프라인을 끝내놓은 상황”이라며 “러시아 자체를 위해 동북아 개발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해상 가스관이 아닌 육상 가스관을 설치하는 이유에 대해 “해상으로 가져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정했다”며 “해상으로 오나, 북한으로 오나 북한과 협상이 있어야 한다. 블라디보스토크 앞바다의 해저가 2500m인데다 그 지역을 통과하면 가스관이 부식돼서 안 된다”고 답했다.


북한에 지급되는 통관료 문제에 대해선 “우리는 가스만 사고 가스값에 (통관료가) 다 포함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