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 34억 달러 소요”

지식경제부는 19일 남-북-러 연결 가스관을 통해 러시아 가스를 공급받는 ‘PNG 프로젝트’와 관련해 “앞으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리스크 대책을 충분히 검토한 뒤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경부는 이날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이종혁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이 사업은 초기단계 논의상태로 구체적 계약조건에 대해 논의된 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가스관 차단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가스공급 계약에 있어 가스공급 이행 책임은 기본적으로 러시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도 지난 15일 남-북-러 가스관 사업 관련, “북한이 가스관을 차단할 경우, 차단되는 양 만큼은 30% 할인된 가격으로 해상 수송로를 통해 들어오도록 러시아와 계약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경부는 이어 “한국가스공사와 러시아 가즈프롬 간 사업추진방식 등에 대해 실무협의 중인 단계”라며 “앞서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가스공사와 가즈프롬은 도입방식별 기술·경제적 주요사안에 대해 공동연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 결과 북한 경유 PNG 방식의 수송과 관련해서는 약 34억 달러의 투자비가 소요될 것으로 지경부는 예상했다.


하지만 지경부는 향후 북한통과 노선 및 통과비용 산정, 러시아와의 협상결과 등에 따라 투자비는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들어 북한의 잠수정·반잠수정 훈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방위원회 신학용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8월 북한의 서해상 잠수함정 침투 훈련은 2차례 이뤄졌다. 2009년 같은 기간에도 5번에 불과했던 잠수함정 침투 훈련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이 벌어진 지난해에는 총 28건으로 급증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8월 말까지 총 50건의 침투 훈련이 실시됐다.


반면 북한의 대남 비방은 지난해 1~8월 3800여 건이었던데 비해 올해 같은 기간에는 3200여건으로 감소했고,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비방도 작년 1~8월 1400여건에서 올해 700여건으로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