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도로협력분과위 구체 합의없이 종결

남북은 13일 개성에서 도로협력분과위원회 이틀째 회의를 갖고 개성-평양간 고속도로 개보수 문제를 협의했지만 사업 일정 등에 대한 구체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남북은 이날 지난 해 12월 두차례 실시한 현지 조사 결과에 대한 보고서를 채택하고 정식 개보수 착수에 앞선 정밀 안전진단 문제, 공사범위와 방법 등을 협의했지만 입장차로 합의문이 아닌 공동 보도문을 채택하고 회의를 마무리했다.

회의에서 북측은 곧바로 구체적인 조치에 착수하길 희망한 반면 남측은 새 정부의 사업 추진 방침 등이 구체화하지 않은 만큼 후속 협의를 좀 더 진행하자는 입장을 고수, 사업 추진 일정 등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공동 보도문을 통해 “남북은 개성-평양 고속도로의 공동이용을 위해 개보수 공사를 적극 추진해나가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도로협력분과위원회 제2차 회의를 빠른 시일안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