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역 규모 12개월째 줄어

8월에도 남북교역 규모가 지난해 동월보다 줄어들어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17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 8월 남북교역 규모는 1억3천66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의 84%에 그쳤다.

이로써 남북간 무역 규모는 지난해 9월 이후 12개월 연속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반출건수는 3천399건, 반출액은 5천381만달러였고 반입건수는 3천5건, 8천280만달러였다. 무역수지는 2천899만달러 적자로, 지난해 9월 이후 12개월째 적자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남북교역 규모 축소는 지난해 9월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침체와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최근 경기호전 및 남북관계 개선의 기미가 보이면서 7월 이후 남북교역규모는 상반기보다는 다소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한달 교역이 상반기에는 1억~1억1천만달러 수준이었으나 7월 들어 1억4천만달러까지 증가했고 8월에도 1억3천만달러를 조금 넘겼다.

아직 북한 핵 문제가 풀리지 않은 상황이지만 금강산 관광 재개와 남북이산가족 상봉 등은 남북교역에 다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