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정상화·제도화 해야’

남ㆍ북ㆍ국제사회 ‘윈-윈-윈’하도록 한반도비핵화비료지원, 철도 등 육로수송 적극 검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5일 “우리 민족 문제를 우리 손으로 해결하지 못한 100년전의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도록 남북간 평화를 위해 남북관계를 정상화ㆍ제도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열어 “그동안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3차례 요철(凹凸)이 있었다”면서 14차를 끝으로 지난 해 5월 이후 중단된 장관급 회담을 언급한 뒤 “이제는 ‘가다 서다’하는 일을 그만둘 때가 됐으며 이런 점에서 남북관계를 제도화하는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남북이 14일 합의한 차관급 회담이 “시작은 작지만 민족의 진운과 평화, 번영, 특히 평화 측면에서 대단히 중요한 회담”이라면서 특히 “십자로에 선 우리 운명의 측면에서 보면 역사적 의미도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꾸려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오래 지체됐다 가동되기 때문에 국민에도 단비와 같은 소식이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차관급 회담을 통해 ▲남북관계 정상화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 ▲인도주의 문제 등 크게 세 부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를 정상화ㆍ제도화하는 것이 중요하며 국제사회도 이를 지지하고 있다”면서 “(회담이 중단됐던) 지난 10개월을 교훈으로 삼아 우리도 조문 문제 등을거론치 않고 북측도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우리의 선의와 한반도 평화유지 역량을 신뢰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남북문제는 바로 국제문제”라면서 16∼17일 개성에서 열리는 차관급 회담이 “남ㆍ북한, 그리고 국제사회가 모두 ‘윈-윈-윈’하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지적해 이번 회담에서 북핵 문제 해결에 돌파구를 모색할 것임을 내비쳤다.

그는 “현재 한반도비핵화 정책이 분명히 위협받고 있다”면서 “(이 문제로 인해)남북대화와 6자회담이 모두 묶여왔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풀리면 이 점에서도 나쁘지 않을 것이며 (남북간) 대화와 협력이 (비핵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차관급 회담 성사 과정과 관련, “지난 연말부터 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공식서한만 3차례 북측에 전달했다”며 “이달 들어 ‘빠르면 빠를수록 좋겠다. 가능하면 16일로 하자’는 우리측 의사를 전달했고 북측이 지난 14일 이에 호응해 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남측은 지난 연말부터 각종 공식.비공식 접촉을 통해 북측에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해 왔으며 이달부터는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활성화해 수시로 전통문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