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전면차단시 7조 4천억원 손실”

남북관계의 악화로 남북경협이 전면 차단될 경우 총 7조 4천억원의 경제 손실액이 예상된다고 남북경협시민연대가 12일 주장했다.

김규철 남북경협시민연대 대표는 이날 서울 정동 비잔레스토랑에서 ‘남북관계 대치에 따른 경제적 손실공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경협이 전면 차단될 경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등에 대한 투자손실이 3조7000억원, 영업손실이 3조7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어 “여기에 남북경협 협력업체까지 포함해 남한에서만 최소 8천 800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새해에도 남북간 입장 변화 없이 북한이 대남 비방과 추가 제한에 들어가고,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을 경우 수백 개 대북기업이 부도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며 “이 가운데 지금까지 정부가 철도·도로 복원 사업 지원에 쓰인 8000억원과 입주기업 손실보조 약정액 3082억원, 남북협력기금 사용 1200억원 등 정부지원 손실액만 1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 봤다.

김 대표는 “개성공단은 공단운영과 관련된 자재가 100% 남한에서 들어가므로 지금같은 불경기 상황에서 내수를 부양하는 효과가 있다”며 “제조업인 개성공단의 경우 한번 실패해 부도가 나면 재기하기 어려운 만큼 올봄 이전에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시민연대는 이날 발표한 수치와 관련, 지난해 1월부터 11월(남북 육로통행 차단조치 이전)까지 북한에서 생산해 남측으로 반입한 금액 8억6230만 달러에 개성공단 평균 부가가치 2~7배를 생산품목별로 곱해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