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 중국 만주리로 향한듯”

러시아를 방문했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5일 오전(현지시간) 5일간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중국 만주리(滿洲里)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고 러시아 현지 소식통이 이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4일 오후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 도시 울란우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후 특별열차편으로 시베리아 동쪽으로 출발했었다.


러시아 철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는 러시아 방문길에 거쳤던 극동도시 하바롭스크를 통과하지 않을 것이 확실하다”며 “시베리아 도시 치타를 지나 중국 네이멍구 만주리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문제에 정통한 또 다른 관계자도 “김 위원장이 중국 만주리로 들어갈 확률이 80% 이상”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신국룡 주나홋카 북한 총영사가 25일 오전 8시30분(한국시간과 동일)께 시베리아 도시 이르쿠츠크 기차역에서 목격돼 이 같은 추정을 더욱 확실케 했다.


신 총영사는 김 위원장의 방러 길을 수행했던 인물로 그가 김 위원장의 귀국길에 동행하지 않았음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 극동지역으로 가지 않고 중국 쪽으로 향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신 총영사는 울란우데에서 열린 러-북 정상회담까지 김 위원장을 수행하고 나홋카로 귀환하는 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