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폭력에 관용있을 수 없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5일 “막강한 정당정치와 정당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무식 행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당정치가 국회를 압도하는 시대는 지나갔다”며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하고 국회의원들이 책임 있게 일할 수 있는 시스템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국회 폭력사태와 관련, “어떤 일이 있어도 폭력에 관용이 있을 수 없다”며 “물리적, 언어적, 행태적 폭력의 근절 없이 민주주의는 나아갈 수 없다. 임기를 마치는 마지막까지 폭력에 대해서는 불관용, 비타협의 정신으로 임하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 “세계가 변화하는 가운데 대한민국도 변화의 가운데 있다”며 “시대변화의 외톨이가 되지 않도록 대한민국 국회가 역할을 해야만 우리나라의 국격이 올라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