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혁규 “한나라당 대북기조 변화 환영”

열린우리당 김혁규(金爀珪) 의원은 18일 최근 북핵 협상 및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외교적 대화가 급진전되면서 한나라당이 대북정책의 기조를 바꾸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전혀 변할 것 같지 않던 한나라당이 햇볕을 쳐다보기 시작했다는 것에 감사한다”며 “한나라당의 대북정책 기조 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우리당 대권 잠룡(潛龍)중 한 명인 김 의원은 이날 개인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힌뒤 “한나라당 스스로 수구 냉전적 자세의 근본적인 변화와 실천들이 따라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며 “한나라당은 대북포용정책을 추진해온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지금까지 맹비난해온 사실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하고, 우리당이 제안한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정당 연석회의’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한나라당의 변화가 대선전략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한나라당 지도부와 후보들이 대북정책 기조를 명확히 밝히지 못한다면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들고 나타나는 모습만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