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중 통일 “장관 자격으로 6·15행사 참석할 것”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오는 12일 서울에서 열리는 ‘6·15 공동선언 채택 8주년 기념행사’에 “통일 장관 자격으로 행사에 초청을 받았다”며 장관 자격으로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0일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열린 통일부 현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6·15행사에서 축사나 다른 종류의 연설을 할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6·15 행사 참석이 갖는 의미가 입장 변화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6·15선언, 10·4선언, 남북기본합의서, 7·4공동성명 등 북한이 과거 정부들과 합의했던 사항들 중 앞으로도 무엇을 이행할까에 대해 협의할 용의가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현판식을 비롯해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 출판기념회, 6·15행사 참석 등 공개적인 행보가 잦아지고 있다는 질문에 “그동안 대북 옥수수 지원문제 관련 접촉을 (북에)제의하고 3주 정도 기다리면서 밖에 나오기가 어려웠다”며 “앞으로는 자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지난 4일 공개 브리핑 이후 김 장관의 행보는 우연찮게도 ‘6·15선언’ 관련 행사에 집중돼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북측이 강하게 촉구하고 있는 6·15, 10·4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대북 화해의 메시지를 던지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우연찮게 공개활동을 계획한 이후 6·15관련 행사가 집중됐다”면서 “공개적인 활동을 결심한 만큼 그것이 모범택시든 법인택시든 개인택시든 상관없이 다양한 활동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현판식을 가진 소감에 대해 “현재 남북관계가 다소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는 이명박 정부 출범과 함께 상생과 공영의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겠다는 시대적 소명을 밝혔다”면서 “현판식을 계기로 마음을 새로 가다듬고 시대적 소명을 완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 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간부들과 과거 통일차관을 지냈던 송한호, 조건식 씨 등 통일부 전직 직원들 모임인 통일동우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판으로 제작된 통일부 현판은 유명 서예가인 이돈흥 학정서예연구원장의 서체를 받아 제작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