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8월 뇌수술 후 상태 호전”

김정일은 지난달 14일 이후 순환기 계통에 문제가 발생해 외국인 의사로부터 수술을 받았고, 지금은 상태가 많이 호전돼 통치 활동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한나라당 측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10일 김성호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김정일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전체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가진 브리핑에서 “국정원은 최근 김정일이 순환계 계통에 이상이 발생해 치료를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 이에 대한 검증작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금은 집중적으로 치료를 해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는 첩보도 있다”며 “발병 시점은 8월 14일 이후이고, 현재 언어 구사에는 전혀 장애가 없으며, 움직일 수도 있어 통치행위를 할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김정일의 정확한 병명에 대해 “국익에 도움이 안 되기 때문에 밝히는 것이 적당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회의에 참석했던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뇌졸중이나 뇌일혈 중 하나라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고, 민주당 측 정보위 간사인 박선영 의원도 “신문에 보도된 것 이외에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밝혀 외신을 통해 보도된 ‘김정일 뇌졸중 설(說)’에 힘을 실었다.

원 원내대표는 “밖으로 다닐 수 있는 상태는 아니지만 의식은 있다”며 “아주 불안정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상황을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회복가능하고 관리 가능한 상태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어 김정일의 상태가 청와대에 보고 된 시점에 대해 “사고 발생 며칠 후 보고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의사가 북한에 입국했다는 첩보에 대해서는 “일부는 확인됐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느 국적의 의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한 이 의원은 “9·9절 행사가 축소된 이유가 김정일의 건강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견임을 전제 한 후 “북한이 오전에 행사를 열려다가 오후로 미룬 이유는 김정일의 상태를 봐 가며 참석 여부를 타진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원은 이날 회의에서 “김정일은 40대 후반부터 고혈압·심장병·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이 발병해 투약과 정기검진 등을 통해 건강관리에 주력해왔다”며 “김정일은 금년 들어 총 93회(작년 동기 74회)의 활발한 공개활동을 실시했으나, 8월 14일 이후 공개활동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보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