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6자 재개 통한 조선반도 비핵화” 되풀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을 하루빨리 재개하고 9·19공동성명을 이행함으로써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과 서면인터뷰에서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고 우리 공화국 정부의 시종일관한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기 5분 전 `중대보도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핵문제와 관련, “우리 인민의 자주권과 안전을 항시적으로 위협하는 미국에 의해 산생됐다”며 “미국의 핵위협과 가증되는 적대시 정책으로부터 자주권을 지키기 위해 핵억제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인터뷰는 오는 24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미국 등이 요구하는 우라늄 농축시설 가동 중단 등 6자회담 선행조건 등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또 북한과 미국, 일본 간의 관계 정상화에 대해 “그것은 전적으로 미국과 일본의 입장과 태도에 달려있다”며 “자주, 평화, 친선의 이념에 따라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하는 모든 나라들과의 관계를 좋게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일관한 대외정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대(對)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고 우리를 선의로 대한다면 우리는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북일관계에 대해서는 “일본이 불미스런 과거를 청산하고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그만둔다면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의 관계도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러관계와 관련, “지금 조(북)-러 사이에는 가스관 부설을 비롯한 에너지 부문 협조를 실현하기 위한 실천적인 조치들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며 “양국 친선의 역사를 심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두 나라 인민의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하고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서도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외신과 서면인터뷰를 한 것은 2001년 7월 러시아 방문을 앞두고 가진 이타르타스 통신과 서면인터뷰, 2002년 9월 교도통신 사장과 가진 서면인터뷰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그는 또 2000년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그해 7월 재미 언론인 문명자씨와 대면 인터뷰를 했고 8월에는 방북한 언론사 사장단과 오찬을 겸한 인터뷰 형식의 대화를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