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10월 뇌졸중 발작…수술검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달 하순 재차 뇌졸중을 일으켜 긴급수술을 검토할 정도로 증세가 위급했었다”고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사정에 정통한 중국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회복 기미를 보이던 김정일 위원장이 10월에 재차 뇌졸중 발작을 보였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8월 중순 지병인 심장병이 악화돼 긴급 입원했으며 정밀검사 결과 심장 내 혈전이 떨어져 나와 뇌혈관을 막은 것으로 판명됐다”며 “때문에 중국과 프랑스의 뇌신경외과 전문의들이 평양에 들어갔으며 프랑스 의사가 김 위원장을 수술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일은 좌반신이 마비됐고 말도 명확하게 할 수 없게 됐지만 수술 후 2개월간의 경과는 비교적 좋았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어 “그런데 10월 하순 (김정일이) 또 뇌졸중 발작을 일으켰고 병세가 위중해 의사들이 두 번째 긴급수술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재수술을 받았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들은 그의 병세가 현재는 소강상태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과 국경지대인 평안북도 신의주의 락원기계연합기업소와 신의주화장품공장 비누직장(비누생산라인)을 시찰했다”고 25일 보도했다. 17일 북한군 군무자예술축전에 당선된 군인들의 공연을 관람했다는 보도 이후 8일만이다.

그러나 이번에도 김정일의 현지시찰 영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때문에 마이니치 보도가 사실일 경우 북한 매체의 동정 보도는 국내외 여론무마용일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