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해외도피 위해 40억 달러 은닉”

김정일이 해외에 도피하는 비상상황에 대비해서 40억 달러(약 4조5천300억원)에 달하는 비자금을 유럽 은행에 은닉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크래프가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의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은 스위스 당국이 자금 세탁 규제를 강화하기 전에는 비자금 대부분을 스위스 은행에 예치했었다”며, 그러나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기록을 남기지 않기 위해 비자금을 현금으로 인출해 룩셈부르크의 은행으로 이체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김정일의 막대한 비자금은 핵무기와 미사일 기술 판매, 마약 거래, 보험 사기, 외국 화폐 위조를 통해 얻은 이득으로 만들어 진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가토 켄(加藤健) 아시아 국제인권 대표는 이와 관련 “이것은 조직범죄 역사상 최대 규모의 돈세탁”이라며 “김정일의 비자금을 숨겨주면서 막대한 수익을 올리려는 은행가들이 있다. 비밀 은행계좌는 현재 룩셈부르크에 있거나 최근 또 다른 조세 피난처로 옮겨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룩셈부르크 정부의 대변인은 “북한과 관련된 모든 거래는 법적으로 조사하도록 의무화 돼 있다”며 북한이 룩셈부르크 은행에 김정일의 비자금을 예치해 놓았다는 의혹을 부정했다.


가토 대표는 이에 대해 “김정일의 40억 달러 비밀계좌가 동결된다면 역사의 흐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김정일은 고위 관리들의 충성심을 사기 위해서라도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핵무기를 포기하고라도 국제사회에 자금 동결 해제를 애걸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국의 정보당국 관계자도 “북한 주민들이 이 자금의 존재를 알게 된다면 봉기를 일으켜 북한 정권에 저항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