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함북 김책제철소 등 시찰

북한 김정일이 함경북도 김책제철소와 라남탄광기계련합기업소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전했다. 라남탄광기계련합기업소는 북한의 대표적인 군수공업체로 알려져 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의 시찰 날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연평도 도발 이후 왕성한 현지지도로 자신의 건재를 과시하고 체제결속을 다지고 있는 것에 연장선상으로 읽힌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김책제철연합기업소의 주체철용광로직장, 강철1직장, 열간압연직장을 비롯한 여러 생산 공정들을 돌아보고 “주체철 생산기지에 의거하여 선철과 강철생산을 높은 수준에서 정상화하며 압연강재생산을 늘려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노동계급이 당이 준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현대화, CNC화를 단기간 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가과학원과 김책공업종합대학의 기술 집단들을 총동원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김정일은 라남탄광기계련합기업소를 시찰하면서 기계조립장을 비롯한 여러 생산라인들은 돌아본 뒤 “기계 제품들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강재를 비롯한 원료와 자재를 제때에 보장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찰에는 오영수(함경북도위원회 책임비서) 감기남. 홍석영(당 비서) 김경희(당 부장)와 정치국 후보위원인 장성택(국방위 부위원장), 박도춘(정치국 후보위원, 당 비서), 국방위원회 국장들인 현철해, 이명수가 동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