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테러임무 南포섭 北주민 체포”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보위부)는 18일 북한의 한 주민이 남한 정보기관 요원으로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정을 파악하고 해치라는 임무를 받고 활동하던 것을 적발해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보위부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얼마전 괴뢰 정보기관으로부터 우리 수뇌부의 안전을 해치려는 테러임무를 받고 책동하던 리모라는 자가 적발 체포됐다”며 “밝혀진 데 의하면 놈(리모)은 올해 초 법질서를 어기고 국경을 넘어갔다가 우리나라의 국경 부근에 잠입해 불순분자들을 규합하고 있던 남조선 정보기관의 황모라는 자에게 흡수됐다”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보위부는 남한 정보기관은 “놈에게 일정한 훈련을 준 후 다시 우리 지역에 잠입시키면서 우리 수뇌부의 현지시찰 노정, 시기와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도록 하였으며 나중에는 수뇌부의 이동을 추적하기 위한 음성 및 음향수감 추적장치와 극독약까지 들여 보냈다”고 주장했다.

보위부는 김정일 위원장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우리 수뇌부”라고만 말했으나 “현지시찰 노정”이라고 말해 수뇌부가 김 위원장을 가리키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보위부는 이번 사건이 “(남한 정부가) 우리와의 대결에 환장한 나머지 감히 우리 수뇌부를 해치려는 천추에 용납못할 극악무도한 수법에까지 서슴없이 손을 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하고 “방패만이 우리의 무기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라며 “우리 혁명의 수뇌부를 노리는 자에 대해서는 이 세상을 끝까지 다 뒤져서라도 반드시 잡아내고 무자비한 철추를 내리는 것이 우리의 본분이고 사명”이라고 말했다.

보위부는 또 “최근에만도 괴뢰 정탐모략기관으로부터 우리나라의 핵관련 정보를 내탐하려고 주요 군수공업지대의 흙과 물, 나무잎, 먼지 등 환경시료를 채집할 임무를 받고 책동하던 첩자들이 일망타진”됐고 “부화타락한 재중 동포여성을 첩자로 흡수하여 여행기회에 당, 국가, 군사 기밀자료들을 수집하며 주요부문의 우리 일군(간부)들을 유인도주시키려던 음모가 저지 파탄됐다”고 주장했다.

보위부는 이밖에도 “종교의 탈을 쓰고 불순적대 분자들을 조직적으로 규합하려던 비밀 지하교회 결성 음모가 적발 분쇄되었으며 전과자와 타락분자들을 유인 납치하거나 회유 도주시켜 우리 공화국의 잘 날조된 인권유린 자료를 생산해내는 공장을 꾸리려던 모략시도들이 감행되는 족족 저지 파탄되었다”고 주장했다.

북한 보위부는 지난해 9월에도 “외국 정보기관의 정보요원”과 이들의 “조종을 받던 (북한 주민인) 첩자들”을 체포했다고 발표한 적이 있으나 간첩 체포를 보위부가 직접 발표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