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주민 사상교육 강화 지시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북한 내에 서구 풍조가 확산되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주민 사상 교육을 바짝 강화하고 있다.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도 부쩍 ’사회주의 사상교양 강화’를 강조하며 당 간부들의 분발을 촉구하고 있다.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은 26일 ’시대와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사회주의 교양을 강화하자’는 장문의 합동 사설을 통해 “지금 우리 나라가 처한 안팎의 정세는 매우 긴장하다”면서 “사회주의 교양을 더욱 끈기있게 벌여 우리식 사회주의 사상 진지를 철벽으로 다져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설에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회주의 사회에서 사상 사업을 앞세우고 끊임없이 심화시켜야 사회의 정치사상적 통일을 보장할 수 있고 동지적 단결과 협조를 기본으로 하는 사회주의적 사회 관계를 강화 발전시킬 수 있으며, 사회주의 경제 건설도 성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지시한 사실도 소개됐다.

이와 관련, 사설은 “우리식 사회주의를 내부로부터 와해하고 사람들의 사상정신 상태를 흐리게 하며, 혁명 의식을 마비시키기 위한 비열한 심리 모략전과 부르주아 사상 문화적 침투를 끊임없이 감행하고 있다”고 경각심을 고취시켰다.

또 “복잡하고 첨예한 정세 속에서 제국주의 침략 세력의 반공화국 책동을 짓부수고, 강성 대국 건설을 성과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근본 열쇠는 혁명과 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사상전을 강도 높이 진공적으로 벌여나가는데 있다”고 주장했다./연합